뉴스본


스포츠·연예 > 스포츠·연예

배우 강지섭, ‘JMS 신도’로 지목… “이미 5년전 탈퇴, 더는 피해자 없길”

박경혜 기자 입력 : 2023.03.12 수정 : 2023.03.12 16:08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5064 뉴스주소 복사

최근 종영한 드라마 '태풍의 신부' 주연 강지섭이 온라인상에서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신도로 지목된 데 대해 과거 JMS에 다녔던 것은 맞지만 이미 5년전 탈퇴한 상태라고 밝혔다.

강지섭은 12일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대학생이었던 지난 2000년쯤 길거리를 가다가 JMS 신도가 성경 공부를 하겠냐고 접근해왔다"며 "순수한 마음으로 따라갔고 일반적인 교회인 줄 알고 다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말에 예배하러 가는 정도였고 다른 활동은 한 적은 없다"며 "정명석이 자신을 메시아라고 하고 신격화하는 분위기가 이상하다고 생각해 4∼5년 전쯤부터 다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지섭이 JMS 신도로 추측된다는 글이 빠르게 퍼졌다.

해당 글에는 강지섭이 2012년 3월 1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나의 인생 멘토 되시는 선생님의 생일' 이라는 글을 올렸다는 내용이 담겼다.

3월 16일은 JMS 총재 정명석의 생일로 알려졌다.

또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공개된 강지섭의 집에 JMS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예수상 액자가 있다는 점도 그를 신도로 추정하는 근거로 제시됐다.

강지섭은 "오래전이라 기억이 잘 나지는 않지만 당시에는 믿고 있었던 사람이니 SNS에 그렇게 쓰지 않았을까 싶다"며 "예수상도 JMS와 연관됐다는 의식 없이 예수님에 대한 마음으로 보관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지섭은 정명석의 성범죄 등은 넷플릭스 다큐 '나는 신이다'를 보고서야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넷플릭스를 보고 너무 놀라고 충격을 받았다. 그 안에서는 이런 이야기를 안 하고 규모가 크다 보니 사이비라고 사람들이 생각하지 않는다"며 "정말 더는 피해자가 없기만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 배우 강지섭 / 출처= 뉴스1]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email protected]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 10층 1001-408호 (산암빌딩) | 후원계좌 672101-04-381471(국민은행)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및 후원문의)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