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사회.문화 > 사회

물가 두달째 꺾였지만 채소류·외식은 폭등... 고환율에 전기·가스요금 인상 변수

박경혜 기자 입력 : 2022.10.05 수정 : 2022.10.05 10:44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687 뉴스주소 복사

통계청이 5일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3(2020년=100)으로 1년 전보다 5.6% 올랐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6%를 기록하면서 2개월 연속 둔화세를 나타냈다.

또한 6, 7월 6%대를 보인 물가상승률이 국제유가 하락 영향에 두달째 5%대를 보이면서 서서히 꺾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 인플레이션 지표의 오름폭이 다시 확대됐고 공공요금 인상과 환율 변수도 있어 '정점 통과' 여부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물가 오름세는 전달보다 0.1%포인트(p) 소폭 축소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3.7%에서 올해 1월 3.6%로 소폭 낮아진 뒤에 2월 3.7%, 3월 4.1%, 4월 4.8%, 5월 5.4%, 6월 6.0%, 7월 6.3%, 8월 5.7%를 기록했다.

지난 7월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은 6.3%를 찍었다.

이후 8월 5%대 후반으로 오름폭이 둔화되면서 상승률이 7개월 만에 꺾였고 9월에도 오름폭이 축소되며 2개월 연속 둔화했다.

1~9월 누계 물가 상승률은 5.0%다.

통계청 어운선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가공식품·석유류 등 공업제품, 개인서비스, 채소 등 농축산물 가격 오름세가 지속됐다"며 "다만 석유류·채소·과실 등 농산물 가격 오름세가 둔화하며 상승 폭은 0.1%p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같은 상황이 유지된다면 연간 물가 상승률은 "5%는 넘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지난 9월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8.7%, 석유류가 16.6% 각각 오르면서 6.7% 상승했으며 경유가 28.4%, 휘발유가 5.2% 올랐다.

가공식품 오름 폭은 전월비 확대된 반면 석유류는 국제유가 하락 덕에 축소됐다.

석유류 상승률은 7월 35.1%, 8월 19.7%에서 상승세가 더 둔화했다. 공업제품의 물가 기여도는 8월 2.44%p에서 9월 2.32%p로 내려왔다. 

농축수산물은 6.2% 올랐고 농산물은 8.7%, 축산물은 3.2%, 수산물은 4.5% 상승했다.

또한 배추(95.0%), 무(91.0%), 풋고추(47.3%) 등 일부 채소류 오름세가 폭등했다.

개인서비스는 6.4% 상승하며 지난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높은 오름세를 기록했다.

특히 외식 물가 상승률이 9.0%로 1992년 7월(9.0%) 이후 30년2개월 만에 가장 높았으며 농축산물 가격 상승이 누적되며 재료비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외식을 제외한 개인서비스는 4.5% 오르면서 2008년 9~12월 4.9% 기록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을 나타냈고 보험서비스료(14.9%), 공동주택관리비(5.4%) 등이 오른 영향이다.

전기·가스·수도는 14.6% 상승하며 역대 최대 상승한 8월(15.7%)보다 오름폭이 둔화했다.

지난달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 인플레 지표인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 상승률은 4.5%였고 전달의 근원 인플레인 4.4%보다 상승률이 0.1%p 확대됐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4.1% 오르면서 전달(4.0%)보다 오름세가 커졌으며 이는 지난 2008년 12월(4.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어 심의관은 "농산물·석유류제외지수와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기본적으로 석유류가 빠져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전체 물가 상승 폭 둔화에 기여한 항목이 빠졌다"며 "반면 개인서비스 등 오름세는 둔화되지 않고 확대돼 전체 흐름과 다른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체감 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6.5% 상승하면서 8월(6.8%)의 연고점을 밑돌았다.

신선식품지수 역시 1년 전보다 12.8% 올라 연중 최고 상승률이었던 전월(14.9%) 대비 안정됐다.

어 심의관은 물가가 '정점 통과'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 "가능성이 없진 않다"면서도 "물가 상승률이 둔화되는 데 가장 주요한 요인이 석유 가격 오름세 둔화인데 이달부터 감산 얘기가 있어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향후 물가 전망에 관해선 "환율상승이 만만찮아 물가상승 압력이 있을 거고 10월엔 전기·가스요금인상이 예정된 게 상방요인"이라며 "국제유가는 감산 결정으로 변동성이 있는데 현 흐름이 유지된다면 오름세가 확대되더라도 크진 않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는 "9월 물가는 국제유가 하락, 정부 정책노력 등에 2개월 연속 전년동월비 상승폭이 축소되며 5%대 흐름을 기록했지만 10월은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이 물가 상방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농산물 수급, 에너지 가격 변동성 등을 지속 점검하며 적기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달 중 김장철 채소류 수급안정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사진= 소비자물가 지수 추이 그래프 / 출처= 통계청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bkyunghye@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