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사회.문화 > 사회

국정원 "北, 10월16~11월7일 핵실험 가능성... 김정은·시진핑 8차례 친전"

박경혜 기자 입력 : 2022.09.28 수정 : 2022.09.29 01:52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642 뉴스주소 복사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은 28일 중국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가 예정된 10월16일에서 미국 중간선거일인 직전인 11월7일 사이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가 언급했다. 

정보위 여당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금 북한에서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됐고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국정원에선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10월16일 중국 공산당 20차 당 대회 이후나 11월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에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국정원이 확률적인 계산 보다는 코로나 상황, 국제 여러 관계를 고려해서 (북한이) 종합적 판단을 내리지 않겠냐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간에 8차례 친전을 주고 받았다고도 보고했다. 

유 의원은 "친전은 김 총비서가 6회 보냈고 시 주석이 김 총비서에게 2회 보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 정권수립기념일 기념공연에 등장해 '각별한 대우'를 받은 소녀가 김 총비서의 딸 '김주애'일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국정원에서 사안을 확인한 결과 김정은 일가가 가족을 관리하는 지금 상황에 비춰봤을 때 당사자가 김주애일 가능성은 적다고 파악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유 의원은 최근 김 총비서 수행을 맡고 있는 인물인 홍윤미씨에 대해서는 "모란봉 악단에서 지난 2016년에서 2018년까지 드러머로 활동했고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연주자였다"며 "물품이라든지 문서를 수발하는 업무를 하고 있다는 것 또한 국정원에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씨가 현송월 노동당 부부장 대체는 아니고 현 부부장의 의전을 보좌하는 역할로 참여한 것으로 국정원은 파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김 총비서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서는 "체중 관리를 잘해서 체중을 줄였다가 최근 130~140kg으로 복귀한 게 확인됐는데 말투나 걸음걸이에서 건강 자체에 이상이 있는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고했다고 유 의원은 전했다.  

국정원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허풍방지법'을 제정해 쌀 수확량 허위 보고 근절을 위한 강한 입장을 드러냈다고도 보고했다. 

유 의원은 "북한 황남 지역 군수 공장을 동원해 생산한 농기계를 지난 9월25일 대규모로 투입했는데 쌀 생산 과정에서 허위 보고가 많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는 "봉쇄와 해제를 반복하는 상황에 비춰 볼 때 코로나를 완전히 근절했다는 북한 발표는 신뢰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국정원 제공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bkyunghye@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