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사회.문화 > 사회

얼굴 드러낸 살인범 전주환 살기어린 눈빛... "죄송하다. 진짜 미친 짓 했다"

천상희기자 입력 : 2022.09.21 수정 : 2022.09.21 12:35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575 뉴스주소 복사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의 피의자 전주환(31)이 21일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전주환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를 적용해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구속영장 발부 이후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전주환은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초 조사를 받은 뒤 서울구치소에 수감될 예정이다.

전주환은 범행 당일인 14일 오후 9시쯤 28세 여성 역무원이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것을 기다렸다가 흉기를 휘둘러 역무원을 살해했다.

이 날은 전주환이 과거 피해자에게 협박·스토킹한 혐의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1심 선고를 앞둔 하루 전날이었다.

이날 오전 7시30분께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씨는 회색 외투 차림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취재진 앞에 섰다.

전주환은 “스토킹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정말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라고 했다. ‘범행 후 도주하려던 거 맞느냐’라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주환은 유족과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정말 죄송하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범행 동기나 사전 계획 여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사진=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철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 출처= 포토뉴스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o1newsborn@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