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경제·정치 > 경제일반

신규 정기예금 56%, 금리 '2.75% 이상'... 6월 25%에서 한 달 새 급증

이승현기자 입력 : 2022.09.11 수정 : 2022.09.11 16:08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482 뉴스주소 복사

"기존 정기 예·적금 가입자 '갈아타기' 고민 커져"

11일 한국은행(이하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예금은행이 새로 취급한 정기예금 가운데 56.2%의 금리가 2.75% 이상으로 조사됐다.

지난 7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50%포인트(p)나 올리는 '빅 스텝'을 밟은 뒤 정기예금의 약 60%가 2.75% 이상의 금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75% 이상' 금리 구간의 비중은 지난 2018년 이후 올해 1월까지 줄곧 0%였고 올해 2∼3월(0.2%) 4월(0.8%) 5월(2.5%)까지도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다.

하지만 잇단 기준금리 인상으로 6월 25.0%까지 급증한 뒤 7월 빅 스텝이 단행되자 단숨에 절반 이상(56.2%)으로 뛰어올랐다.

이어 2.50∼2.75% 미만 12.3% 2.25∼2.50% 미만 9.6% 2.00∼2.25% 미만 8.6% 등의 순으로 비중이 컸다. 

사실상 대부분의 정기예금 신규 가입자가 2% 이상의 금리를 받고 있다는 얘기지만 2% 미만의 금리가 적용된 신규 정기예금은 13.3%뿐이었다. 

4월만 해도 가장 비중이 큰 금리 구간은 2%에도 못 미치는 '1.50∼1.75% 미만'(21.3%)이었고 '2.75% 이상'은 0.8%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3개월 만에 예금 금리 환경이 크게 바뀌었다. 

이에 따라 이미 정기 예·적금에 가입한 금융 소비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지금이라도 기존 예·적금을 해지하고 금리가 더 높은 새 상품으로 갈아타는 것이 나은지 유지하는 것이 나은지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만기까지 3개월이 채 남지 않았다면 다른 상품이 더 높은 금리를 제공하더라도 기다리라고 권한다.

정기예금을 중도 해지할 경우 통상 납입 기간에 따라 이자율을 기본금리(우대금리 제외)의 50∼80%만 적용하기 때문이다.

이에 금융 전문가들은 "가입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다면 중도 해지하고 더 높은 금리의 다른 상품에 가입하는 편이 일반적으로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사진설명= 금리수준별 여수진 비중(신규취급액 기준) / 출처=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slee2353@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