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산업 > 유통·물류·패션

유통업계 '저가격 마케팅 경쟁 돌입... '고물가에 초저가·최저가 찾는다

박현민기자 입력 : 2022.07.10 수정 : 2022.07.10 19:26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057 뉴스주소 복사

물가 상승이 계속되면서 '초저가', '최저가' 상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유통업계도 속속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10일 유통업계는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온라인 장보기 플랫폼 GS프레시몰에서 이달 들어 8일까지 '에브리데이굿프라이스'(이하 굿프라이스) 기획전으로 선보인 30여종의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0% 늘었다"고 전했다. 

굿프라이스 기획전은 고객 후기(리뷰)와 별점 등을 따져 선호도가 높은 필수 식재료, 생필품 등 30여종을 선정해 하루 단위로 가격을 모니터링해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행사다. 

이에 GS프레시몰 관계자는 "굿프라이스 기획전을 일회성이 아닌 상시 행사로 운영하고 상품 규모도 100여종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마켓컬리에서는 올해 상반기 판매량 상위 10개 품목 중 6개가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이른바 '최저가 도전 상품'이었다. 

이런 추세 속에서 유통업계에는 단순한 가격 할인에서 더 나아가 '최저가', '초저가'를 내세운 상품들이 증가하고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초저가 자체브랜드(PB)인 '굿민'을 내놓고 달걀 삼겹살 대패삼겹살 두부 콩나물 등 5종을 대형마트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이후 생필품 카테고리 위주로 제품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GS25는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브랜드 'GS더프레시'의 초저가 PB인 '리얼프라이스' 상품 중 위생장갑과 키친타월 등 공산품 6종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또한 CU는 "최저가 상품 라인인 '득템' 시리즈를 비(非)식품으로 확대했다"고 부연했다. 

대형마트 업계에서는 이마트가 40개 필수품의 가격을 쿠팡, 홈플러스, 롯데마트와 비교해 상시 최저가로 판매하는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최근 시작했다. 

홈플러스는 매주 먹거리와 생필품 등 수요가 많은 주요 상품을 선정해 할인 판매하는 '물가안정 프로젝트' 행사를 연초부터 진행하고 있다.

사진출처= GS프레시몰 제공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o1newsborn@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19년 5월 21일 발행일자 : 2019년 5월 21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