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경제·정치 > 정치

尹대통령, 한동훈 '檢총장 패싱' 관련, 식물총장' 우려에 "검찰총장이 식물 될 수 있나" 반문

천상희기자 입력 : 2022.06.23 수정 : 2022.06.23 13:27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939 뉴스주소 복사

"책임장관에 인사권 대폭부여"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공백' 상태에서 검찰 지휘부 인사를 단행하면서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책임장관에게 인사권을 대폭 부여했다"고 표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한동훈 장관이 검찰총장이 없는 가운데 인사를 하면서 식물총장 패싱 우려가 나온다'는 기자의 물음에 먼저 "검찰총장이 식물이 될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전국 검찰의 수사를 지휘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어차피 인사권은 장관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며 "검사나 경찰인사에 대해 책임장관으로서 인사권한을 대폭 부여했기 때문에 아마 법무부 장관이 능력이라든지 이런 것을 감안해 인사를 잘했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임 문재인 정부 당시 추미애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이던 자신과 협의 없이 검찰 인사를 강행하는 가운데 지난 2020년 10월 22일 국회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인사권도 없고 주변에서 다 식물총장이라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총장 공백이 길어지는 와중에 법무부 중심 인사가 계속되며 수사의 독립성·중립성을 훼손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는 연이은 질문에 "수사는 진행되면 외부에서 간섭할 수 없다"며 "간섭하면 가만히 있으면 그게 수사기관이겠느냐. 그런 건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중요한 건 그런 장관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 청와대에서 직접 간섭하지 않았느냐,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을 없애겠다 하지 않았느냐"고 주장했다.

또한 "과거 많을 때는 100명 가까운 경찰 인력을 파견받아서 청와대가 권력기관을 직접 움직였는데 저는 그걸 담당 내각의 장관들에게 맡겨 보고 민정수석실도 없애고 또 정무수석실에 치안비서관실도 안 두지 않았느냐"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필요한, 국민에게 올바른 서비스를 하기 위해 필요한 통제를 하되 수사라든지 소추라든지 이런 준사법적 행위에 대해선 철저히 자기 책임하에서 할 수 있도록 구조를 짜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윤석열 대통령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o1newsborn@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19년 5월 21일 발행일자 : 2019년 5월 21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