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경제·정치 > 정치

박지현 "어느 당 대표가 합의 거쳐 회견문 쓰나... 지엽적 트집"

이승현기자 입력 : 2022.05.25 수정 : 2022.05.25 18:19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769 뉴스주소 복사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자신의 '대국민 사죄 기자회견'을 둘러싼 당내 비판에 "지엽적인 문제로 트집 잡을 것이 아니라 혁신의 비전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 많은 국민이 민주당이 과연 희망이 있는 당인지 지켜보고 계신다"고 표명했다. 

박 위원장은 "제 호소문 발표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다"며 "저는 기자회견 전 윤호중 위원장께 같이 기자회견 하자고 했고, 선거 전략을 총괄하는 김민석 총괄본부장에게 취지와 내용을 전하고 상의를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더 어떤 절차를 거쳐야 했던 건지, 어느 당의 대표가 자신의 기자회견문을 당내 합의를 거쳐 작성하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자신의 기자회견을 두고 지도부 차원에서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개인 의견을 섣불리 발표했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는 윤호중 비대위원장 등의 비판에 정면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위원장은 "저는 국민의 목소리, 청년의 목소리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비대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며 "진정한 지도자는 소수 팬덤이 아니라 침묵하는 다수 대중의 마음을 읽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과 정치개혁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가겠다"며 "좀 시끄러울지라도 달라질 민주당을 위한 진통이라 생각하고 널리 양해해 달라"고 강조했다. 

사진=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slee2353@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19년 5월 21일 발행일자 : 2019년 5월 21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