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스포츠·연예 > 연예

[속보] 소설가 이외수, 투병 중 별세

박경혜기자 입력 : 2022.04.26 수정 : 2022.04.26 17:54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646 뉴스주소 복사

지난 25일 7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소설가 이외수는 하늘로 가는 길에 마지막 눈물로 유족들에게 인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새벽 고인의 빈소를 준비 중이던 장남 한얼씨는 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에 대해 "가족들 모두 임종 지켜봤고 편안하게 가셨다"며 "의식이 있으셨고 눈물을 흘리셨다"고 언급했다. 

그는 부친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밀린 잠을 청하듯 평온하게 눈을 감으셨고 지금이라도 깨우면 일어나실 것 같은데 너무 곤히 잠드셔서 그러질 못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존버'의 창시자답게 재활을 정말 열심히 하셨는데 여러분들 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하늘의 부름을 받은 게 너무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존버는 '끝까지 버틴다'는 뜻의 신조어로 고인이 즐겨 사용하던 단어다.

지난 2015년 1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질문을 주제로 하창수 작가가 묻고 이외수가 답하는 내용을 담은 대담집 이외수의 존버 실천법 '뚝'을 출간하기도 했다.

빈소는 이날 오전 10시께 강원 춘천 호반병원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된다. 27일 오전에는 특 1호실로 옮길 예정이다.

장례식장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춘천에 넓은 장례식장이 부족하다"며 "이 때문에 빈소가 늦게 차려지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오일장을 치른 뒤 29일 오전 7시 30분 발인해 춘천안식원에서 화장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지는 미정이다.

이 작가는 3년 전 졸혼(卒婚)을 선언해 화제가 됐으며 올해 3월 초 폐렴을 앓아 중환자실에 입원, 투병 중 전날 오후 7시 38분께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폐렴으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알려졌으며 유족으로는 부인 전영자 씨와 아들 한얼 진얼 씨가 있다. 

사진= 소설가 이외수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o1newsborn@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19년 5월 21일 발행일자 : 2019년 5월 21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