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스포츠·연예 > 스포츠

만 47세 추성훈 성공적 복귀, 2년만의 복귀전서 아오키에게 2라운드 TKO승

박경혜기자 입력 : 2022.03.27 수정 : 2022.03.27 17:51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436 뉴스주소 복사

만으로 47살의 나이에 격투기 무대로 돌아온 추성훈(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숙적' 아오키 신야(39·일본)를 무너뜨렸다.

추성훈은 지난 26일 싱가포르 칼랑의 싱가포르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아오키에게 2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추성훈은 지난 2020년 2월 원챔피언십 대회에서 셰리프 모하메드(이집트)를 1라운드 KO로 누른 이후 2년 1개월 만에 격투기 무대에 복귀했다.

격투기 선수로는 진작에 은퇴할 나이인 만 47살의 추성훈이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으나 추성훈은 나이를 극복하고 승리를 넘어 감동을 선사했다.

추성훈의 이번 대결은 아오키와의 악연으로 더욱 화제에 올랐으며 둘의 인연은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두 선수는 K-1이 운영한 종합격투기 대회 '드림'에서 최정상급 선수로 활약했다.

아오키는 추성훈을 공개적으로 도발하며 대결을 요구했지만 추성훈이 두 체급이나 높은 미들급 선수여서 맞대결이 성사되지 않았다.

이후 추성훈이 일본 격투기를 떠나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무대인 UFC에 진출한 뒤에도 아오키는 다양한 방법으로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 

UFC를 떠난 추성훈이 2019년 원챔피언십에 입성하자 아오키는 재차 대결을 요구했고 결국 추성훈이 체중을 감량하고 아오키의 체급으로 내려오면서 경기가 최종 성사됐다.

추성훈은 경기 초반 아오키에게 고전했으며 그래플링 고수인 아오키는 추성훈의 등에 올라탄 뒤 리어 네이키드 초크를 시도했다.

추성훈은 1라운드 내내 아오키의 초크 공격을 방어하는 데 급급하며 이렇다 할 반격을 펼치지 못했다. 

2라운드 들어 추성훈은 거리를 두면서 타격전을 노렸고 아오키가 두 손으로 자리를 잡고 테이크다운을 시도한 순간 추성훈의 어퍼컷 펀치가 연달아 터져 나왔다.

아오키의 테이크다운 시도를 버텨낸 추성훈은 타격전을 유도했으며 추성훈의 묵직한 펀치가 몇 차례 적중하면서 아오키는 그대로 무너졌다. 

추성훈은 쓰러진 아오키를 향해 무차별 파운딩 펀치를 퍼부었고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중단했다. 

추성훈은 승리가 확정된 순간 스태프와 함께 얼싸안으며 펄쩍 뛰었으며 큰 절로 패배한 아오키를 위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추성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라운드에 내가 질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지만 관중석에서 '섹시야마'라는 별명을 불러주면서 자신감을 되찾았다"며 "아오키의 눈빛에서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고 이길 수 있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해 큰 환호를 끌어냈다.

사진= 추성훈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o1newsborn@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19년 5월 21일 발행일자 : 2019년 5월 21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