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산업 > 식품·제약

오늘부터 경구치료제 '라게브리오' 처방... 초도물량 2만명분 활용

박경혜 기자 입력 : 2022.03.26 수정 : 2022.03.26 19:28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429 뉴스주소 복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경구(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 캡슐'(성분명 몰누피라비르)이 오늘(26일)부터 코로나19 환자에게 처방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도입된 라게브리오 초도물량 2만명분이 이날부터 감염병전담병원 등 의료 현장에 공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 23일 라게브리오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결정했으며 코로나19 먹는치료제 국내 도입이 결정된 것은 화이자의 팍스로비드에 이어 두 번째다.

오미크론 대유행으로 먹는치료제 수요가 급증하자 현재 쓰는 팍스로비드 외에 다른 제품의 사용을 허가한 것이다.

당국은 오는 27일에 국내에 추가로 도입될 예정인 8만명분을 더해 이달 말까지 라게브리오 10만명분을 도입할 계획이다.

라게브리오 투여 대상은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지 5일 이내인 60세 이상 환자, 40세 이상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중 기존 치료제 사용이 어려운 환자다. 임신부나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는 투약 대상에서 제외된다.

식약처는 다른 코로나19 치료제를 사용할 수 없거나 임상적으로 적절하지 않은 환자에게만 라게브리오를 쓰도록 제한했다.

라게브리오의 입원·사망 예방 효과가 30% 수준으로 팍스로비드에 비해 현저히 낮기 때문에 신장·간 기능이 떨어져 팍스로비드를 사용할 수 없는 경우 등 불가피한 경우에 '보완재'로 이용하도록 한 것이다.

한편 팍스로비드는 24일 기준으로 총 16만3천명분이 도입됐다.

지난 1월 24일부터 전날까지 재택치료자, 생활치료센터 및 감염병전담병원 환자 등 11만3천783명에게 사용됐으며 남은 물량은 4만8천947명분이다.

여기에 전날 도착한 팍스로비드 물량(4만4천명분)과 이달 내로 들어올 물량(4만명분), 라게브리오 10만명분까지 더하면 이달 말까지 총 18만4천명분이 도입된다.

4월 중에는 27만6천명분이 추가로 도입될 예정이므로 3월 말부터 4월 말까지 약 한 달간 46만명분의 치료제가 들어오게 된다. 

당국은 이와 함께 백신 접종으로 면역을 형성하기 어려운 중증 면역저하자에게 쓰이는 아스트라제네카사의 항체치료제 '이부실드' 도입을 고려 중이다. 

외국 정부와 먹는 치료제를 교환하는 '치료제 스와프'도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라게브리오'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bkyunghye@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