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산업 > 전기·전자·IT

'IP 씨앗' 웹소설, 산업 규모 1조원 넘겨... 작가 평균 年수입 3천487만원

김도훈 기자 입력 : 2023.09.07 수정 : 2023.09.07 10:31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6979 뉴스주소 복사

정부는 7일 웹소설이 웹툰, 드라마, 영화 원작으로 자주 쓰이면서 '지적재산(IP) 씨앗'으로 떠오르며 전체 산업 규모가 1조원을 넘겼다고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이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2022 웹소설 산업 현황 실태조사' 결과를 전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웹소설 시장 규모는 약 1조390억원으로 추산되며 이는 네이버, 카카오페이지, 리디 등 11개 웹소설 플랫폼의 매출을 기준으로 추정한 것이다.

웹소설 시장이 단기간에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지난 2020년까지만 해도 전체 시장 규모가 6천400억원으로 추정됐는데 약 2년 만에 62% 늘어난 것이다.

2013년에는 전체 시장이 100억∼200억원 규모로 추산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10년 남짓한 기간 동안 최대 100배가량 성장한 셈이다.

국내 웹소설 이용자 수는 587만명(작년 10월 기준)으로 추정된다.

이는 모바일 웹소설 애플리케이션(앱) 21곳의 이용자 수를 집계한 뒤 점유율을 고려해 추산한 것이다.

웹소설을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이상 본 이용자 599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최근 1년간 매일 이용했다는 응답이 34.5%로 가장 많았다.

일주일에 3∼4번이 31.3%, 일주일에 1∼2번이 20.9%로 그 뒤를 이었다.

웹소설 이용 시간을 보면 하루 평균 30분 이상에서 1시간 미만 이용한다는 응답이 주중 기준으로는 35.6%, 주말에는 28.6%로 가장 많았다.

이들은 평균 8.3개의 작품을 즐겨보고 있으며 이 가운데 완결작은 4.3개, 연재 중인 작품은 4.1개로 조사됐다.

이용자 가운데 77.8%는 유료 결제 경험이 있으며, 1회 평균 결제액은 1만4천476원이었다.

웹소설 창작자의 한 해 총수입은 평균 3천487만원(2021년 기준)이지만 이 가운데 웹소설 연재로 벌어들이는 돈은 전체 수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연재 수입 비중이 46.1%, 이차적 저작물 수입 비중이 1.1%였으며 웹소설과 무관한 기타 수입 비중은 52.8%였다.

작품 한 편당 평균 원고료는 10만∼10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7.8%로 가장 많았고 100만∼300만원이 19.8%, 10만원 미만이 14.8%였다.

인기 작가의 경우 5천만원 이상의 고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작품당 5천만∼1억원을 받는 경우는 2.8%, 1억원 이상을 받는다는 응답은 1.2%였다.

이들의 평균 경력은 약 8.1년이며, 총 4건의 작품을 연재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업 시간은 하루 5.5시간씩, 일주일에 4.3일을 할애 중이며 창작자의 75.0%가 모든 과정을 단독으로 진행한다고 답했다.

이러한 작업 기간은 6∼12개월(31.8%)가량이다.

웹소설 완성 기간과 창작 활동 비용을 고려할 때 작품당 원고료가 상당히 낮은 편으로 나타났고 웹소설 작가 가운데 상당수가 이른바 '투잡' 형태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타 수입원을 묻는 말에 다른 회사에 다니거나 프리랜서로 일해 수입을 충당한다는 응답이 53.5%, 일용직과 파트타임 근로자까지 포함하면 64.2%에 달했다.

불공정행위 사례와 표준계약서 관련 조사 결과에서는 창작자의 30.8%가 계약서 내용을 세부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고충을 털어놨다.

아울러 웹소설 관련 거래에서 55.0%가 불공정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웹소설 분야 별도 표준계약서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83.8%로 높았다.

플랫폼과 콘텐츠제작사(CP사), 전자책 출판사 등 공급자의 평균 매출액은 9억9천100만원이며 이 가운데 웹소설 관련 매출은 6억1천100만원이었다.

사업체에 소속된 작가 수는 평균 16.4명, 이 가운데 독점 작가는 평균 3.7 명이다.

이들 기업은 2021년 기준 신규 웹소설 28.7개를 등록했으며 판매 수익의 37.9%는 작가, 34.3%는 플랫폼, 27.8%는 CP·에이전시가 나눠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부와 작가, 기업이 모두 참여하는 민관합동 웹소설 상생협의체가 오는 8일 출범한다.

이 협의체에서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웹소설 표준계약서 내용을 깊이 있게 논의하고 불법유통 근절과 고유 식별체계 도입 등의 현안을 다룰 예정이다.

문체부 강수상 미디어정책국장은 "웹소설은 가장 인기 있는 K-콘텐츠 중 하나로 원천콘텐츠로서 무한한 확장성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협의체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소통을 거쳐 공정과 상생의 문화가 웹소설 계에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로고 / 출처= 연합뉴스]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email protected]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 10층 1001-408호 (산암빌딩) | 후원계좌 672101-04-381471(국민은행)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및 후원문의)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