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부동산 > 건설

집값 폭등한 지난2년 '부동산 불법 의심거래' 2∼3배↑

박경혜기자 입력 : 2022.09.11 수정 : 2022.09.11 16:00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481 뉴스주소 복사

11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국세청 등 정부 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자체가 정부 당국에 실거래가 신고위반 행위가 의심된다며 통보한 거래는 총 7천996건으로 집계됐다.

집값이 '역대급'으로 뛰었던 지난 2020∼2021년 불법 증여 등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위반 의심 행위가 예년에 비해 2∼3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는 전년(2020년·5천194건)과 비교하면 53.9% 증가한 수치며 지난 2년간의 법 위반 의심 행위는 직전인 2019년(2천648건)과 비교하면 각각 꼭 2배, 3배 많은 양이다.

집값이 폭등했던 2020년과 2021년은 한국부동산원 조사 기준으로 전국의 아파트값이 전년 대비 각각 7.57%, 14.10% 올랐다. 

2021년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부동산원이 주택가격동향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4년 이후 최고 상승률이며 2020년 상승률도 2006년(13.92%)과 2011년(8.19%)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높은 것이다.

지자체가 정부 당국에 통보한 법 위반 의심 사례는 혐의에 따라 국세청과 금융감독원, 경찰청 등으로 전달돼 불법 행위 여부를 가린다.

국세청은 지난해 지자체로부터 신고된 7천996건 가운데 4건480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추징세액은 3천395억원으로 집계됐으며 조사 대상 가운데는 불법 양도 혐의(85.0%)가 가장 많았고 자금 출처 미소명(13.3%)과 기획부동산 등(1.7%)의 혐의가 뒤를 이었다.

부동산 주무 부처인 국토부도 올해 3월 집값 폭등에 따른 투기 행위가 증가한 2020년 3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전국의 9억원 이상 고가 주택 거래 7만6천107건에 대한 전수 조사를 진행해 이상 거래로 분류된 7천780건 중 3천787건의 위법 의심 사례를 국세청 등에 통보한 바 있다.

당시 적발 사례 가운데는 편법증여 의심 사례가 2천248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계약일 거짓 신고(646건), 대출용도 외 유용(46건) 등이 뒤를 이었다.

30대 A씨는 용산의 한 아파트를 77억5천만원에 매수하면서 제출한 자금조달계획서에 13억5천만원에 대한 출처는 소명했지만 나머지 64억원의 조달 계획에 대해서는 납득할만한 설명을 내놓지 못해 국세청에 넘겨졌고 B씨의 경우 강남에 있는 아파트를 41억원에 사들이면서 본인이 대표인 법인의 자금으로 16억원을 조달하는 등 법인자금 유용이 의심돼 국세청에 통보됐다.

박 의원은 "부동산 시장의 거래 질서를 훼손하는 일부 투기 세력의 시장교란 행위는 당국이 적극적으로 적발해 조사하고 강도 높은 후속 조치를 통해 엄벌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 질서를 확립해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설명=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no1newsborn@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