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부동산 > 부동산

금리인상·집값 하락 전망에 '거래절벽' 심화... 임대차 거래중 월세비중 51.5%

이승현기자 입력 : 2022.08.31 수정 : 2022.08.31 08:55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3427 뉴스주소 복사

31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까지 전국의 주택 매매량은 총 34만9천76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4만8천260건)과 비교해 46.0% 감소했다.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전망 확산 등의 영향으로 주택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분양 주택도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4만565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56.1% 감소했고 지방은 20만9천295건으로 36.2% 줄어 수도권의 감소 폭이 더 컸다. 수도권 중 서울은 3만9천803건으로 52.5% 줄었다.

유형별 거래량은 아파트가 1∼7월 20만5천970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52.4% 감소했고 아파트 외 주택(14만3천890건)은 33.3% 줄었다.

7월 통계만 떼어놓고 보면 전국의 주택 매매량은 총 3만9천600건으로 작년 7월과 비교해 55.5% 감소했고 전월 대비로는 21.3% 줄었다.

수도권(1만6천734건)은 작년 동기 대비 60.2%, 지방(2만2천866건)은 51.2 각각 줄었으며 거래절벽 속에 미분양도 늘어나고 있다.

7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3만1천284호로 전월보다 12.1%(3천374호) 증가했고 미분양 주택은 작년 10∼11월 1만4천호 규모로 바닥을 찍은 뒤 올해 들어 매달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수도권의 미분양 주택은 작년 말 1천509호에서 지난달 4천528호로 7개월 사이 3배나 불어났다.

지방 역시 같은 기간 1만6천201호에서 2만6천755호로 1만호 넘게 늘어났다.

공사가 끝나고 나서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전국 7천388호로 전월보다 3.6% 증가했다.

수도권의 준공 후 미분양은 1천17호로 전월 대비 21.5% 증가했고 지방은 6천371호로 1.2% 늘어 수도권의 악성 미분양 증가 속도가 빨랐다.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7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1만903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0.3%로 조사됐다. 1∼7월 누계 기준으로는 51.5%로 집계됐으며 1∼7월 주택 인허가 물량은 전국 기준 29만5천855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7% 증가했다.

수도권 인허가 물량은 10만9천935호로 작년보다 23.2% 줄었지만 지방은 18만5천920호로 38.5% 증가했으며 서울만 놓고 보면 2만8천200호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8% 감소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3만7천354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8% 증가했고 아파트 외 주택은 5만8천501호로 17.1% 감소했다.

1∼7월 주택 착공 규모는 전국 기준 22만3천82호로 지난해 동기 대비 28.3% 감소했다.

이 가운데 수도권은 11만6천681호로 작년 동기 대비 23.3% 감소했고, 지방은 10만6천401호로 33.0% 줄었으며 아파트 착공 실적은 16만7천622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2% 줄었고 아파트 외 주택(5만5천460호)은 31.2% 감소했다.

7월까지 전국의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3% 감소한 14만3천132호로 집계됐고 이 중 수도권은 23.6% 감소한 6만5천405호, 지방은 21.3% 줄어든 7만7천727호로 나타났다.

일반분양은 11만4천341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1% 감소했으며 임대주택은 1만911호로 56.5% 줄었다.

조합원분은 21.9% 감소한 1만7천880호로 파악됐다.

주택 준공 실적은 전국적으로 총 21만4천154호로, 지난해 1∼7월 대비 0.6% 감소했으며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1만7천225호로 9.4% 감소했고 지방은 9만6천929호로 12.6% 늘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16만2천266호로 작년보다 0.9% 늘어난 반면 아파트 외 주택은 5만1천888로 5.0% 감소했다.

사진= 전국의 미분양 주택 추이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slee2353@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