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블록체인 > 암호화폐

비트코인 법정화폐 채택 1호국 엘살바도르, 하락장세에 '반토막'

이승현 기자 입력 : 2022.06.16 수정 : 2022.06.16 21:48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882 뉴스주소 복사

블룸버그"'광팬' 대통령 지시로 구매 한 2301개, 손실만 5600만 달러"

가상화폐(이하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중미 엘살바도르의 투자 손실이 불어나 국가 재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이끄는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 투자 손실 규모는 5600만 달러(721억원)으로 추산됐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지난해 6월 처음으로 200개의 비트코인을 구입했으며 이어 지난해 9월 6일 비트코인에 법정통화 지위를 부여하는 등 지금까지 모두 10차례에 걸쳐 2301개를 사들이면서 1억500만 달러(1356억원)를 투자했다.

그러나 비트코인 가격이 계속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평가금액 기준으로 가치가 반토막난 셈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 이용 시 이민자들의 본국 송금이 싸고 편리한 데다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이유를 들어 국고를 통한 구매를 적극적으로 밀어붙였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엘살바도르는 이민자들이 보내는 본국 송금 의존도가 높은 편이며 소식통은 부켈레가 저가 매수에 적격이라며 하락장세에도 구매를 이어갔다면서 정부가 정확한 내용을 밝히지 않아 손실 규모를 추정만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블룸버그는 달러를 공용화폐로 사용하는 엘살바도르의 국가채무와와 재정적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비트코인 투자 손실은 상당한 타격이라고 지적했다.

로이터 통신(이하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현재 엘살바도르의 국가채무 규모는 244억 달러(31조4400억원)로 지난 2019년 말의 198억 달러(25조5100억원)보다 크게 늘어났다. 

로이터는 또 내년 1월 8억 달러(1조300억원)의 국채 만기에 앞서 단기부채 의존도를 높인 것도 큰 부담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지난 2월 엘살바도르의 국가신용등급을 종전 'B-'에서 'CCC'로 두 계단 강등했다.

피치는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데 따른 리스크를 강등 이유라고 주장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엘살바도르 재무장관은 딴 소리다. 한 언론사에 따르면 알레한드로 셀라야 재무장관은 지난 13일 "손실 금액은 우리 전체 예산의 0.5%에도 못 미친다"며 "재정 위험은 극도로 작다"고 주장했다.

정작 더 큰 문제는 부켈레 대통령이다. 그는 지난 14일 트위터로 셀라야 장관의 발언을 리트릿하면서 "당신의 말은 우리가 비트코인을 더 사야 한다는 이야기?"(You're telling me we should buy more #BTC?"라고 미련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꼬집었다. 

사진=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slee2353@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