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블록체인 > 암호화폐

'인플레 헤지라더니'... 암호화폐 시총, 반년만에 1천300조원 증발

이승현기자 입력 : 2022.05.14 수정 : 2022.05.14 12:16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2714 뉴스주소 복사

글로벌 가상화폐(이하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이 반년 만에 1조달러(약 1천284조원) 이상 증발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하 WSJ)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암호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지난해 11월9일 6만7천802.30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찍은 지 6개월 만에 58% 급락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최근 7일 연속 하락한 비트코인은 이 기간에만 29% 떨어져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시총 기준 2위 암호화폐인 이더리움 역시 지난해 11월 최고점에서 60% 급락했다.

암호화폐는 지난해 테슬라의 15억달러 상당 비트코인 매수,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뉴욕증시 상장, 월가 금융기관들의 투자 허용 등에 힘입어 주류 투자수단의 반열에 올라 뜨거운 한 해를 보냈다.

퓨리서치센터 여론조사 결과 암호화폐를 소유한 미국인 비율은 2015년 1%에서 지난해 16%로 급증했다.

최근 들어 암호화폐 시장의 분위기가 급변한 데에는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폭락 사태를 비롯해 일부 스테이블코인의 달러 연동이 무너진 사건이 작지 않은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현재 암호화폐 시장 전반을 움직이는 동력은 인플레이션 심화와 물가상승 억제를 위한 주요국들의 금리인상, 이에 따른 위험자산 투매 현상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한마디로 투자자들은 금융시장의 변곡점을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급격한 금리인상 조치가 경제성장을 둔화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투자자들이 가상화폐와 기술주 등 위험자산을 포트폴리오에서 덜어내는 분위기라는 것이다. 

비트코인 열풍 속에 대형 투자은행과 헤지펀드들이 암호화폐 투자에 나선 것은 '양날의 검'이 됐다.

원래 개인투자자들 간의 머니게임이었던 암호화폐 시장을 기관투자자와 헤지펀드가 지배하게 되면서 하락기 때 손실이 더 악화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물가상승 우려로 암호화폐가 급락하는 현 상황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가 '인플레이션 헤지'(화폐가치 하락에 따른 위험회피를 위해 자산에 투자하는 것) 수단이 될 것이라던 일부 전문가들의 관측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플레이션이 절정에 달한 지난 1분기 코인베이스는 오히려 이용자 수가 감소했다고 발표했으며 이 회사 주가는 지난해 상장 직후와 비교해 82% 폭락한 상태다.

다만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현재 24시간 전보다 7%대 상승률을 기록하며 3만달러 선을 회복했고 전날 비트코인은 지난 2020년 12월 이후 최저가인 2만5천달러대까지 찍은 바 있다.

그러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이번주 주간 하락률은 각각 15%, 22%로 지난해 5월 이후 최악의 한 주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3만달러 선은 비트코인의 심리적 저항선으로 여겨진다는 점에서 향후 비트코인이 반등폭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다시 3만달러 아래로 내려갈 경우 추가 하락이 염려된다고 CNBC는 내다봤다.

사진= 비트코인, 테더, 이더리움 모형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slee2353@gmail.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기장군 일광면 이화로 4 |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19년 5월 21일 발행일자 : 2019년 5월 21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