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경제·정치 > 경제일반

정부, 두달째 '경기둔화 완화' 진단... 소매판매·소비자심리지수는 소폭 하락

박현민 기자 입력 : 2023.09.15 수정 : 2023.09.15 10:32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7115 뉴스주소 복사

'상저하고' 전망을 고수 중인 정부가 지난달에 이어 한국 경제 둔화 흐름이 완화됐다는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물가 상승세 둔화와 수출 부진 완화, 고용 개선 등으로 경기 회복세가 가시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는 15일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국제유가 상승 및 계절적 요인에 따른 변동성은 있지만 경기 둔화 흐름이 일부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경기 둔화 지속'에서 '경기 둔화 완화'로 표현을 바꾼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같은 취지의 진단이다.

이러한 판단의 근거로 정부는 물가 상승세 둔화 기조 유지와 수출 부진 완화, 소비심리·고용 개선을 들었고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4%로 7월(2.3%)에 비해 상승 폭이 확대됐다.

다만 이는 국제유가 상승과 농산물 가격 불안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며, 전반적인 둔화 흐름은 유지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지난달 수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8.4% 감소한 518억7천만달러를 기록했지만 감소 폭은 7월(16.4%)에 비해 둔화했다.

무역수지도 8억7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3개월 연속 '플러스' 흐름을 이어갔으며 수입이 22.8%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이다.

7월 경상수지는 35억8천만달러 흑자였고 상품수지와 소득수지는 흑자가 유지됐지만 서비스 수지는 여행수지 악화의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정부는 서비스 수지 적자 지속 및 중간배당 등의 영향으로 8월 경상수지 흑자 폭이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수 회복세는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지난 7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3.2%, 전년동월보다 1.7% 감소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도 전월보다 0.1포인트(p) 하락한 103.1을 기록했다.

7월 전산업생산은 작년 동월보다 1.4% 감소했으며 서비스업과 건설업 생산은 늘었으나 광공업과 공공행정 생산은 줄었다.

현재 경기를 가늠하는 지표인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5p 하락해 기준점인 100 아래(99.6)로 떨어졌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6만8천명 증가했고 집중 호우의 영향을 받았던 전월과 비교하면 증가 폭도 확대됐다.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IT 업황 개선 기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관광객 증가 기대감과 주요국 경기 둔화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며 "통화 긴축 및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원자재 가격 변동성 확대 등 불확실성도 지속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정부는 "추석 물가안정 등 민생안정에 역점을 두면서 대내외 리스크의 철저한 관리 및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email protected]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 10층 1001-408호 (산암빌딩) | 후원계좌 672101-04-381471(국민은행)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및 후원문의)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