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


사회.문화 > 사회

"불난 줄 모르고 잠든 60대" 목숨구한 경찰... "방범창 매달린 채 계속 문 두드려"

김다영 기자 입력 : 2022.12.01 수정 : 2022.12.01 14:17
https://newsborn.co.kr/news/news_view.php?idx_no=14087 뉴스주소 복사

[사진: 경찰서 이미지  / 출처: 연합뉴스]

 

화재 신고를 접하고 현장에 출동한 한 경찰관이 신속한 상황 판단과 대처로 시민의 생명을 살린 것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0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대전역지구대 고봉수 경장은 20일 낮 12시 47분께 대전 동구 삼성동 한 단독주택에서 연기가 난다는 소방의 공동대응 요청에 따라 3분 만에 화재 현장에 도착했다.

고 경장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주택 창문 사이로 연기가 새어 나오고 있는 등 급박한 상황이었다.

소방대원이 밖에서 불을 끄는 동안 뒤쪽으로 돌아가 집 주위를 살피던 고 경장은 안방 창문만 굳게 잠긴 채 연기가 밖으로 새어 나오지 않는 것을 발견하고 사람이 있을 것이라 직감했다.

이웃 주민이 "집 안에 사람이 없다"고 말했지만 고 경장은 지체 없이 자신의 키보다 높은 방범창틀을 손으로 잡고 매달린 뒤 다른 한 손으로 계속해서 창문을 두드렸다.

가스레인지에 음식을 조리하다가 잠들어버린 60대 집주인은 불이 난 줄도 모르고 안방 침대에서 자고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창문 두드리는 소리에 영문도 모른 채 창문으로 다가온 집주인에게 고 경장은 “불이 났으니 당장 밖으로 나오라”고 말하며 대피를 도왔다.

집주인에게 감사 인사를 받은 고 경장은 "소중한 생명을 살리고 시민에게 경찰관에 대해 좋은 인식을 심어줄 수도 있었던 것 같아 뿌듯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다른글 보기 dayoung2001@naver.com

# 태그 통합검색

뉴스 댓글

  • 댓글 300자 한도

Newsborn 'PICK'




주소 :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 10층 1001-408호 (산암빌딩) | 후원계좌 672101-04-381471(국민은행)
등록번호 : 부산 아00435 | 등록일자 : 2021년 9월 30일 | 발행일자 : 2021년 9월 30일
대표전화 : 1833-6371 | FAX : 0508) 911-1200 | E-mail : no1newsborn@gmail.com (기사제보 및 후원문의)
제호 : 뉴스본 | 대표 및 발행인 : 배문한 | 편집인 : 이승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배문한

Copyright © newsborn, Ltd. All rights reserved.